IOM, 서울시와 세계 이주자의 날 캠페인 공동 주최

국제이주기구(IOM)는 서울특별시, (사)지구촌사랑나눔과 공동으로 오는 12월 18일부터 25일까지 서울광장에서 세계 이주자의 날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 캠페인의 취지는 매년 12월 18일에 전 세계에서 기념하는 세계 이주자의 날을 맞아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이주자들의 노력과 공헌 및 그들의 권리를 인식하기 위함이다. 유엔 총회는 1990년 12월 18일 ‘모든 이주 노동자와 그 가족의 권리에 관한 협약’을 채택했다. 유엔은 이를 기념해 2000년부터 매년 12월 18일을 ‘세계 이주자의 날’로 선포했다.

세계 이주자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초대된 회원국, 정부 간 기구 및 비정부 기구는 이주자의 기본적인 권리를 알리고, 이주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계획하며, 이주관리에 대한 그간의 경험을 나누도록 권장된다.

이번에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세계 이주자의 날 캠페인에서는 이주자에 대한 국민들의 긍정적인 인식을 고취하고, 그들의 사회적 공헌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번 세계 이주민의 날 캠페인의 두 가지 주요 주제인 “이주자의 사회 공헌”과 “당신에게 이주란 무엇입니까”는 이주자의 사회 공헌 및 다양한 이유로 일어나고 있는 이주현상에 대한 대중의 전반적인 인식 제고를 위해 IOM이 시작한 전 세계적 캠페인이다.

IOM 한국 대표부 박미형 소장은 “국내 이주자의 수는 170만 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그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므로, 이주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그들의 잠재력을 인정하며, 이들이 조화롭게 한국 사회에 통합될 수 있게 하는 것은 선진국의 대열에 합류한 대한민국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주자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세계 이주자의 날의 캠페인에 대한 많은 관심을 호소했다.

박소장은 또한 “이주자들은 좀 더 다양하고 유연성 있는 한국 사회를 만드는데 중요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하며 이번 캠페인이 이주자와 일반인 사이의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세계 이주자의 날 캠페인의 일환으로 12월 21일에는 IOM 한국대표부, 서울특별시, (사)지구촌사랑나눔, 국회의원 및 지역 이주자 공동체의 대표들과 400여 명의 이주자를 한 자리에 모으는 세계 이주자의 날 기념행사가 한국외국인력지원센터 강당에서 열린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영상을 통해 행사의 개회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IOM은 이주 분야에서 선도적인 정부 간 국제기구로써, 정부기관, 정부 간 기구 및 비정부 기구와 긴밀하게 협력한다. 한국을 비롯한 156개의 회원국과 10개의 참관국으로 이루어져 있는 IOM은 이주자와 사회 모두에 유익한 인도적이고 질서 있는 이주를 촉진하는데 전념하고 있다. IOM의 본부는 제네바에 있으며 IOM 한국대표부는 서울시에 위치하고 있다.

(끝)

내용 문의:

IOM 커뮤니케이션 담당관 정은진

Email: ejeong@iom.int

Phone: 070 4820 2324